전자담배 ‘뷰즈’, FDA 첫 승인… 일반 담배보다 독성 적다

성인 흡연자들에게 도움될 것

가향 카트리지는 승인하지 않아

[사진 : marcketwatch]

미 식품의약국(FDA)이 처음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제품을 공식 승인했다.

FDA는 12일(화) 미국의 전자담배 업체 ‘RJ 레이놀즈’의 베이핑 제품이 성인 흡연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히며 최초의 전자담배를 허가했다. 이번 허가된 제품은 해당 업체의 ‘뷰즈 솔로’와 담배향 액상 카트리지다.

FDA는 성명을 통해 “이번에 승인받은 전자담배 제품은 데이터에 기반했을 때 일반 담배보다 독성이 훨씬 적었다”고 밝혔다. 또한 전자담배가 청소년에게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존재하지만, 성인 흡연자가 담배를 끊거나 흡연량을 크게 줄임으로써 얻을 수 있는 이익이 더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FDA는 담배향이 아닌 멘솔이나 과일향 등이 가미된 가향 카트리지는 승인하지 않았다.

이번 FDA의 전자담배 승인으로 전자담배 제조업체들은 환호했다. 지난해 9월 500여개의 전자담배 업체들이 FDA에 평가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FDA는 RJ 레이놀즈 이외의 업체들에 대해서도 승인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Jay Koo 기자]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