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경제학상에 미국인 경제학자 3명 공동수상

노동시장에 대한 새로운 통찰

세명의 미국인 교수 공동수상

[사진 : CNN]

2021년 노벨 경제학상은 데이비드 카드, 조슈아 D. 앵그리스트, 귀도 W. 임벤스가 수상했다. 이 세명은 모두 미국인이다.

스웨덴 왕립 과학원은 11일(월) 세명의 수상자들이 노동시장에 대한 새로운 통찰을 제공하고 자연 실험(natural experiments)을 통해 인과관계에 대한 결론을 도출했다고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선정 사유를 밝혔다.

카드 교수는 자연실험을 통해 최저임금, 이민법 등이 노동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앵그리스트 교수와 임벤스 교수는 자연실험에서 여러 인과관계가 결론에 도달할 수 있는 방법론적 문제를 해결했다.

카드는 UC 버클리, 앵그리스트는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임벤스는 스탠포드대학에서 교수로서 재직 중이다.

상금은 1000만 스웨덴 크로나로 약 114만 달러에 달한다.

[Jay Koo 기자]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