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경찰 노조… 백신 의무화 정책에 ‘단체행동’ 촉구

백신 의무화 정책 갈등

백신 미접종 시 무급휴가 처분에 반발

[사진 : 존 카탄자라 경찰노조 위원장, NBC]

시카고 경찰노조(Fraternal Order of Police, FOP)가 시카고시의 COVID-19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에 반발해 단체행동에 나설 예정이다.

시카고 시장 로리 라이트풋은 경찰을 포함한 모든 시공무원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여 15일(금)까지 접종을 하지 않을 시, 무급휴가 조치를 내리고 급여와 복지 혜택이 중단될 것을 공표한 바 있다.

시카고 경찰노조 위원장 존 카탄자라(John Catanzara)는 12일(화) 소셜미디어를 통해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을 시행하려고 한다면,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을 법정에 세우겠다”고 공언했다. 이어 노조원들에게 백신 접종 상태를 입력하지 말 것을 요구하며, “무급 휴직 처분이 내려질 시 이전 파업 기간 동안 급여를 요구한 것과 유사한 방법으로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카탄자라는 이와 같은 단체행동을 할 시, 이번 주말 경찰 인력은 50% 이하로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50%의 경찰 인력으로 일주일 이상 버티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라이트풋 시장은 13일(수) 기자회견을 통해 “카탄자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하였다”며 그의 진술 대부분을 “진실하지 않거나 명백히 거짓”이라고 일축했다. 또한, “COVID-19 백신은 효과가 있는 것이 입증되었으며 백신 접종을 받는 것이 도시의 근로자들과 그들의 가족을 보호할 것”이라며 경찰노조의 발언을 비난했다.

이후 카탄자라는 경찰노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의 과격한 단어 선택에 사과하는 동영상을 올렸지만, 백신 의무화 정책 관련 갈등은 계속되고 있다.

[Jay Koo 기자]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