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코로나 백신" 독감 주사처럼 연 1~2회 접종 추진

오리지널 백신 폐기 등 백신 구성 간소화 논의

식품의약국(FDA)이 코로나19 백신을 독감 예방접종과 마찬가지로 연 1회 수준으로 정례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3일(월) NBC 보도에 따르면 FDA 백신·생물학적제재자문위(VRBPAC)가 오는 26일 패널들을 불러 관련 내용을 논의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FDA는 이번 회의에서 자국 성인 및 어린이 등을 상대로 향후 변이 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도록 연 1회 백신 접종을 정례화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이 경우 앞으로는 1·2차 접종, 1차 부스터, 2차 부스터 등의 구분이 더는 필요가 없어진다.

지난해 8월 코로나19 백신 최종 부스터 샷이 나온 이후 현재 미국 인구 80%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최소 한 차례 맞은 가운데, 이들 중 16%만 최신 부스터 샷을 접종한 것으로 나타났다.

FDA는 일반 성인의 경우 연 1회, 면역 시스템이 약화한 사람이나 노인, 어린아이의 경우 연 2회 접종을 통해 코로나19를 독감화한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

특히 매년 여름 즈음 어떤 변종이 가장 위협적인지를 미리 평가해 겨울이 오기 전인 가을께 접종하는 식으로 절차를 단순화하는 방안이 이번 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