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법원으로 간 선거구 재조정

일리노이 공화당 연방법원에 소송 제기

[사진=NBC News]

일리노이 공화당이 연방 법원에 새롭게 확정된 선거구를 두고 소송을 제기했다. 최근 의회에서 통과된 선거구를 무효화하고 민주·공화 양당이 같은 숫자로 참여하는 위원회를 통해 다시 획정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공화당의 짐 더킨 하원 원내 대표와 댄 맥콘치  상원 원내 대표는 3일 일리노이 연방법원에 선거구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의 주장은 JB 프리츠커 주지사가 최근 서명해 발효된 새로운 주 선거구를 받아들이지 말라는 것이다. 이유는 매 10년마다 시행하는 연방 센서스 결과가 아닌 아메리칸 커뮤티티 서베이를 기반으로 했기 때문에 위헌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민주당측은 지난해 센서스 통계 작업이 미뤄지면서 주헌법에서 지정한 기일내 선거구를 그리려면 가장 최근 자료를 사용할 수 밖에 없었다는 입장이다.

사실은 두 당이 서로 어느 쪽이 더 자신들에게 유리한지를 따지고 있다. 공화당 입장에서는 소속 의원들이 배출된 주내 14개의 선거구가 절반인 7개로 통합된 것을 얌전히 받아들일 수 없다. 반면 민주당은 향후 10년을 사용할 선거구를 조금이라도 유리하게 만들고자 무리수를 두는 것이다.

한편 일리노이 헌법에 따르면 630일까지 새 선거구 획정을 마련해야 하며 만약 그렇지 못할 경우 44 동수로 구성된 양당 특별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 특별위가 도출한 결론은 주의회나 주지사 승인 없이 바로 발효된다. 이런 경우가 일리노이 역사에 네 차례 있었다. 아울러 특별위에서도 두 당의 의견차이로 선거구 획정에 결론이 나지 않을 경우 제비뽑기를 통해 결정한다. 결국 민주당은 추첨으로 통해 선거구를 마련하고 싶지 않는 것이고 공화당은 그렇게 해서라도 절반의 기회를 잡고 싶은 입장인 셈이다.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