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서 또 총격으로 7명 사망…"비극 이어 비극"

67세 남성 춘리자오…보안당국 지서 주차장서 체포

[사진 : AP] 

캘리포니아에서 음력설 기간 총격에 이어 또다시 총기난사로 7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CNN 등에 따르면, 23일(월) 캘리포니아 해안 지역인 하프문베이에서 두 차례의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7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몬터레이파크 총격 이후 사흘 안에 또 비극이 발생한 것이다.

이번 총격의 용의자는 67세 남성 춘리자오로, 총격 이후 체포됐다. 자오는 단독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되며, 아직 범행 동기는 불분명하다. 총격은 두 곳의 별개 장소에서 벌어졌다.

보도에 따르면 먼저 23일 오후 2시22분께 샌프란시스코 남쪽 30마일 지점에서 총격 신고가 들어왔다. 현장에서는 4명의 사망자와 1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이후 다른 장소에서도 총격으로 3명이 추가 사망했다.

총격은 각각 버섯 농장과 인근 거래시설에서 발생했다고 한다. 두 장소 간 거리는 약 2마일이다. 자오는 이후 오후 4시40분께 하프문베이 보안당국 지서 주차장에서 별다른 추가 충돌 없이 체포됐다고 알려졌다.

당국은 체포 당시 자오의 차량에서 반자동 권총을 발견했다. 크리스티나 코퍼스 샌마티오 보안관은 "이런 유의 총격은 끔찍하다"라며 "우리가 너무나 자주 듣는 비극이 오늘 이곳에서 벌어졌다"라고 했다.

CNN은 "이번 비극은 몬터레이파크에서 토요일 밤 11명의 사망자를 낸 총기난사 이후 불과 며칠 뒤 벌어졌다"라며 "전반적으로 미국은 이달 최소 38건의 총기난사를 겪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사건 용의자인 자오는 범행 장소에서 일하던 노동자로 추정된다. 이번 사건 범행 장소에는 어린아이들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안기고 있다.

앞서 몬터레이파크에서 벌어진 총격 사건으로는 총 11명이 숨졌으며, 용의자는 72세 동양계 남성 휴 캔 트랜으로, 일부 언론은 그를 중국계 이민자로 보도했다. 그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