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행정부, 연방 학자금 대출 상환 중단 연장

조 바이든 행정부는 29일(화) 바이든 대통령의 정책중 하나인 연방 학자금 대출에 대한 소송과 관련해 연방 학자금 대출 상환 중단을 연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바이든의 학자금 관련 정책은 보수적 반대자들의 법적 소송에 직면하면서 교착상태에 빠지기 전 설정한 날짜인 1월 1일에 만료될 예정이었다.

바이든의 정책은 소득이 12만 5천 달러 미만이거나 25만 달러 미만인 가구에 1만 달러의 연방 학자금 대출 부채 면제를 약속했다.

이미 2,600만 명 이상이 구제 신청을 했고, 1,600만 명이 승인했지만, 텍사스 연방 판사가 이 계획을 기각한 후 교육부는 이달 신청 처리를 중단했다.

법무부는 지난주 대법원에 이 문제를 검토하고 바이든의 채무 탕감 계획을 복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행정부는 휴정 기간을 연장함으로써 법원이 현 임기 내에 이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로 했다.

연방 예산 위원회와 비평가들은 그것이 인플레이션을 악화시키고 경기 침체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며 더 이상의 연장에 반대 하고있다.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