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행 비행기에서 출산한 여성

여객기 내 의사와 간호사 도움 받아

[사진=USA Today]


자신이
 임신한  몰랐던 여성이 임신 29 차에 비행기 안에서 아들을 출산했다

지난 28 솔트레이크 시티를 출발해 하와이로 가는 델타 비행기에서 남자 아이를 출산한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여성은 때마침 비행기에 탑승하고 있었던 의사와 신생아 의료 전문가  덕분에 운행 중인 비행기에서도 아이를 출산  있었다

라비니아 모웅가는 하와이로 가족 여행을 가기 위해 비행기에 탑승했다

같은 비행기에 탑승했던 하와이 퍼시픽 헬스 가정 의학 의사인 데일 글렌 박사는 비행 중간  비상 소집 안내 방송을 들었다

전에도 경험해 보았지만 기내에 탑승 중인 의사가 있는지를 확인하는 내용이었다 이어 노스 캔사스시티 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간호사 라니 밤필드와 아만다 비딩 그리고 미미 호도 누군가가 의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을 들었다

밤필드는 아이가 얼마나 작은 지를 보고  명의 간호사와 의사는 즉각 행동으로 옮겼다

조산아를 위한 특별 장비가 없었기에 창의력을 발휘했다신발끈을 사용해서 탯줄을 자르고 묶고 스마트 워치를 사용하여 아기의 심박수를 측정했다.

글렌은 “우리 모두 비행기의 작고 제한된 공간에서 작업을 한다는 것이 새로운 도전과 같았다하지만 훌륭한 팀워크였다 말했다

비행기는 3시간  호놀룰루에 도착했고 아들 레이몬드와 엄마 모웅가는 공항에서 대기 중인 의료진과 함께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병원 대변인은 모웅가가 비행기 탑승  임신 29주차  것은 물론 임신한 사실도 몰랐었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같은 비행기에 탑승 했던 줄리아 한센입 틱톡에 올려 화제가 되었으며 5 2 저녁 기준 1100  이상의조회수를 기록했다.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