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서부한국학교협의회, 역사체험행사 ‘인물을 통해 배우는 미주 한인이민사’ 진행

역사문화 체험행사 온라인 진행

‘인물을 통해 배우는 미주 한인 이민사’ 주제

미중서부한국학교 협의회는 19일(토) 오전 10시 역사문화 체험 행사를 온라인 상으로 진행하였다.

이번 행사에는 17개 학교 300명의 학생과 40여명의 인솔 교사들이 참여하였다. 문상연 교육원장은  “일리노이주에서 TEAACH 법안의 발효로 가을부터 아시안 어메리칸의 역사를 가르치도록 의무화된 이 때에 미주 한인 이민사를 배울 수 있는 것은 시기적절하며, 앞으로 발행될 ‘청소년을 위한 미주 한인이민사’ 또한 소중한 자료가 될 것이다”라고 참가자들을 격려하였다.

올 해 다섯번 째로 맞는 역사문화 체험 행사는 ‘인물을 통해 배우는 미주 한인 이민사’를 주제로 진행되었다. 대부분의 한국학교에서는 한국 역사를 통사적인 시대 순으로 가르치는데 최근에는  근대사와 일제 강점기 하의 독립운동사를 중심으로 역사 교육을 하고 있다. 올 해 역사 체험행사에서는 미주 이민사의 첫 시작점인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 시점부터 최근까지 한인 커뮤니티를 형성하는데 공헌을 하였던 인물들을 선정하였다. 초기 이민 일세대인 강혜원 선생님, 김형제 상회. 이민 이세대로 새미 리선생님과 안수산선생님, 그리고 인권 운동 기자인 재미 언론인 이경원선생님과  DACA 법안을 이끌어냈던 테레사 리에 관해 배우게 된다.  또한 특별 손님으로 올 해 시카고 한인회 ‘자랑스러운 동포상’을 수상한 바 있는 임미라씨가 초대되어, 학생들에게 자신이 이민사를 직접 들여주었다. 임미라씨는 미국 사회에서 아시안계 마이널러티로 살아가며 겪었던 어려움들을 자신의 강점으로 바꿔나가고 커뮤니티를 통해 함께 성장하는 자신과 가족을 소개하며 참석한 학생들에게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살아갈 것을 강조하였다. 

또한 지난 2일에는 ’제 5차 차세대 워크숍으로 ‘Asian American Fight for Ethnic Studies and the Role of Youth Activism ’라는 주제로 Kennesaw State University  의  안소현 교수가 강의하였다. 한국학교 보조 교사와 차세대 리더상 수상자, 졸업생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워크숍에는 11개 한국학교, 30여명의 고등학생들이 참여하였다. 해마다 개최되는 워크숍은 한국학교에서 요구되는 역량 있는 차세대 교사 양성과 함께 한국계미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가지고 커뮤니티를 이끌어갈 미래의 주역을 길러 내기 위한 취지로 마련된다.

특히 올 해에는 미국 내에서 한국계미국인으로 또한 아시아계미국인으로 살아가는 우리 2세대, 3세대 학생들이 유스 리더로서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는지 또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사회적 흐름을 어떻게 견인해 낼 수 있는지에 관해 배우고 의견을 나누었다.   

역사문화체험 행사와 차세대 교사 워크숍은 시카고 교육원과 재외동포 재단 후원으로 진행되었다.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