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화의 보험칼럼] 2021년 2차 건강보험 자유 가입기간 시작

2021년 2차 건강보험 자유 가입기간 시작
카이져 재단의 데이터에 따르면 일리노이 주에 약 8.6%인 86만명이 무보험 상태로 2021년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이것은 건강보험의 중요성을 모르거나 메디케이드에 대한 인식이 낮아서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원인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 바이든 행정부는 전국에 이와 같은 미가입자를 구제하기 위해 2월15일부터 5월15일까지 플랜을 가입 혹은 변경할 수 있도록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www.healthcare.gov는 지난 12월15일 이후 닫혔던 문호를 다시 개방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특별한 조치로 종전과 다른 규칙을 따르고 있습니다. 그 특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첫째로 가입 일자에 따른 발효일이 다르게 적용되어집니다. 기존에 매월 15일을 기준으로 그 이전에 보험을 가입해야 다음 달 1일에 시작할 수 있었는데 이것을 매월 말일에 가입하더라도 다음날인 1일부터 보상이 시작될 수 있게 만들어서 가입자들에게 시간적 여유를 갖게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이미 경험한 바와 같이 15일의 준비기간도 모자라서 카드도 받지 못한 상태에서 시작해야 하는 일이 발생했는데 이것은 더욱 더 큰 혼란을 만들 것으로 예상되므로 가능한 매월 초순에, 늦어도 중순까지 보험을 제출할 것을 권장합니다.
    
     
둘째로 기존에 가입자도 플랜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종전에는 가족 변경사항이 생겼을 경우에만 플랜 변경이 가능했지만 이번 경우는 가입자가 추가 서류 요청없이 플랜변경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이것 역시 새로운 카드를 받아야 하고 보험료와 같은 혼란이 예상되므로 가능하면 현재 플랜 변경보다는 동일 플랜을 유지할 것을 권장합니다.
    
셋째로 오바마케어인 www.healthcare.gov를 이용해서 가입하는 경우 뿐만 아니라 건강 보험회사에 직접 가입하는 경우도 이번 특별기간에 해당이 되므로 텍스 크레딧을 받지 못하는 가입자도 보험을 변경하거나 가입이 가능합니다.
     
결론적으로 이번 기회는 특별히 미가입자를 위한 기간으로 매년 견적조차 하지 않아 예상보다 많은 세금 보조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많으므로 이번 기회에는 가능하면 빠른 시간 안에 견적이라도 받아 볼 것을 적극 권장합니다.
     
또한 플랜 변경은 가능하지만 지난 1월에 격었던 혼란을 다시 경험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가입 방법은 개인이 직접 www.healthcare.gov 어카운트를 개설하거나 800-318-2596으로 전화해서 도움을 받아도 되며 각 보험회사에 웹사이트를 통해서 견적과 가입이 가능하고 보험회사와 연결된 에이젼트와 함께 작업을 하는 방법도 있으니 개인에 따라 가장 편리한 방법으로 가입할 것을 추천합니다.
    
어떤 기저질환에 관한 질문없이 가입이 보장되는 건강보험은 코비드19 시대를 살아가는 필수 요소임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Any questions? Call me at (847)630-2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