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감사절 연휴, 감염병 3종 "트리플데믹" 우려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와 RSV, 독감 3중 유행
추수감사절 연휴 여행인파 5500만명 예상
오미크론 변이종 BQ.1 과 BQ1.1 도 급증

[사진 : AP]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수 천만 명이 귀향길에 오르면서 감염병 전문가들이 코로나19와 RSV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감염증), 독감의 3종 호흡기병의 "트리플데믹" 확산을 경고하고 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현재 유행중인 독감과 RSV,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트리플데믹"을 이룰 것으로 우려한다.

연휴와 귀성 인파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이 교통편을 이용하고 실내 모임을 갖게 되기 때문이다. 

추수감사절 연휴 주말 동안 여행을 가는 여행객들이 거의 5500만명에 이를 것으로 교통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연방항공국(FAA)는 22일(화)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전국에서 하루 4만8000대의 여객기가 운항하면서 여행객이 피크를 이룰 것이라고 예고했다.  

FAA가 추산한 11월19일에서 27일 사이의 전국 항공기 운항 대수는 약 40만대이며 그 중 2만3000대는 추수감사절 당일에 비행할 예정이다.

보건당국과 감염병 전문가들은 지금부터 연말까지 여행객 증가로 트리플데믹이 거의 확실시 된다며 이미 미국에서는 코로나19의 BA.5를 능가하는 BQ.1 (25.5% )와 BQ1.1 변이(24.2%)가 대세를 이루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발표된 데이터에 따르면 오미크론 BA.5에서 파생된 이 두가지 변이 바이러스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면역회피 능력이 뛰어나며 과거의 오미크론 백신이나 코로나19 백신과 개량 백신에 대해서도 저항력이 강하다고 한다.

그 때문에 이번 겨울 새로운 두가지 변이종으로 인한 코로나 신규환자 발생이 폭증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계절 독감도 이미 코로나19와 RSV 를 비롯한 다른 호흡기 질환으로 부담이 큰 의료 시설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CDC는 올 시즌 독감으로 지금까지  최소 440만명이 병에 걸렸고 3만8000명이 입원했으며 사망자도 2100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