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변종" 29일부터 남아공 등 여행 제한

남아공과 다른 일곱 개 국가로부터의 항공 여행에 추가 제한 명령

[사진 : ABC 7 캡쳐] 

조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유입을 저지하기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8개 국가를 상대로 신규 여행 제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6일 백악관 성명을 통해 "남아공과 다른 일곱 개 국가로부터의 항공 여행에 추가 제한을 명령한다"라며 "새 제한은 29일부터 효력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오미크론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개의 돌연변이가 발견된 새 변이 바이러스다.

지난 11일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이후 남아공과 홍콩에서도 감염자가 보고됐다.

변이체가 더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는지 여부에 대한 징후는 아직까지 없었다.

다른 변종과 마찬가지로 일부 감염된 사람들은 증상을 나타내지 않는다고 남아프리카의 전문가들은 말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표면에 튀어나온 돌연변이를 통해 숙주 세포에 침투하는데, 오미크론 바이러스는 기존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비해 돌연변이 수가 2배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이번 변종을 공식적으로 오미크론으로 명명하고, '우려 변이' 바이러스로 지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조치를 "더 많은 정보를 얻기까지 예방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CNN에 따르면  현재까지는 이번 변이가 미국에 유입되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 변종의 출현이 부유한 국가들의 백신 비축이 전염병을 확진 시키는데  얼마나 위협이 되는지를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