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언어 숙달도 기반 한국어 교수법’ 세미나 개최

한국학교 한글교육의 중요성 강조

언어 숙달도에 대한 깊이 있는 배움의 시간

재미한국학교협의회(회장 추성희 이하 NAKS)는 지난 21일(토)  ‘언어 숙달도 기반 한국어 교수법’ 세미나를 비대면으로 개최하였다. 

NAKS는 조혜원 교수 (University of Pennsylvania 동아시아어문학과 한국어 프로그램 디렉터)와 신혜영 교수(American University 한국어 프로그램/아시아 태평양 이주학 프로그램 디렉터)를 강사로 초청 하여 교사를 대상으로 언어 숙달도(proficiency test) 에 대한 깊이 있는 배움의 시간을 가졌다.  한국학교에서는 학생들의 한국어 수준을 초급, 중급, 그리고 고급으로 분리하나 미국 공교육 기관에서 외국어 교육을 명할 때에는 ACTFL Proficiency Guideline에 준하여 novice low(초급 하)에서부터 superior(고급)까지 10단계로 분리한다고 한다. 예를 들어 고등학교 4년동안 외국어를 습득하였을 경우 intermediate high level(중급 상)이며 초등학교는 novice high(초급 상), 혹은intermediate low(중급 하) 수준이어서 한국학교 한글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이에 준하여 오는 3월 24일~26일 사이에 치루어질 제3회 “NAKS 한국어 능력 평가(NKT)”는 NAKS 의 한국어 모범수업자료 개발의 영역별 표준평가표의 지침과Global / Seal of Biliteracy 자격을 얻기 위해  ACTFL Proficiency Guideline의 Novice High(초급 상)에서 Intermediate High (중급 상) 내의 숙련도를 측정하기 위해 문제를 제시 하였다.

따라서 학생들은 매년 NKT를 치르면서 고등학교 졸업 시 Global / Seal of Biliteracy를 얻을 수 있는 시험 준비를 하게 될 것이며, 이를 통해 한국학교 재학생들은 대입에도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나아가 이러한 자료들이 모이게 되면 NAKS의 최종 목적이자 한인사회의 숙원 가운데 하나인 AP Korean 채택에도 매우 중요한 자료로 활용 될 것이다. 참고로 메릴랜드와 조지아 주 경우엔 TOPIK 시험에서 3이상을 얻는 학생 은Global/Seal of Biliteracy 를 얻을 수 있다.

이번 세미나에는 약 300명의 전국의 흩어져 있는 교사들이 줌으로 참여하여 많은 공감대를 얻었다.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