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나타난 13억 달러 복권 당첨자… 마감일 직전 당첨금 일시불 수령

지급 기한 마감일 앞두고 당첨자 등장

세금 제외 약 7억850만 달러 일시불 수령

[사진 : CNBC]

일리노이 복권국은 데스 플레인 지역에서 판매된 13억 달러 메가 밀리언 잭팟 당첨자가 마감일을 코앞에 두고 당첨금을 수령했다고 21일(수) 밝혔다.

일리노이주 복권위원회 관계자는 지난 7월 추첨에서 13억3700만 달러의 대박을 터뜨린 메가밀리언 로또 복권 1장을 놓고 2명이 자신의 소유권을 주장하다 결국 당첨금을 절반씩 나눠 갖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복권국은 성명을 통해 “13억 달러에 달하는 당첨금은 두 사람이 나눠 가졌으며, 당첨자들은 익명으로 남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당국은 "두 당첨자 모두 매우 행복해 하고 있다는 것 외에는 당첨자들에 대한 어떤 정보도 공유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당첨자가 늦게 나타난 이유는 당첨 복권의 소유권 주장 과정에서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당초 당첨되면 당첨금을 나누기로 하고 복권 1장을 구매했지만, 실제로 어마어마한 당첨금을 받게 되자 서로 자신이 진정한 소유권자라고 주장하며 다투다 해결책을 찾지 못하자 결국 애초 약속대로 나눠 갖기로 했다.

당첨금은 29년간 분할해 매년 지급받거나, 세금을 제외하고 약 7억850만 달러의 금액을 일시불로 받을 수 있다. 두 사람은 지난 몇 주 동안 청구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전문 법률 및 재정 고문들과 협력 끝에 당첨금을 일시불로 수령했다.

해당 잭팟 복권은 지난 7월 29일 서버브 데스 플레인의 한 주유소에서 판매됐다. 해당 복권을 판매한 스피드웨이 주유소는 50만 달러의 보너스를 받게 된다.

13억 달러 메가 밀리언 잭팟 복권은 추첨일로부터 60일 이내 수령해야 하며, 약 50여 일이 지나도록 당첨자가 등장하지 않아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일주일이 채 남지 않은 마감일 직전 당첨자들이 나타나며, 13억 달러 초대형 복권은 막을 내렸다.

이전기사 : 30 넘게 나타나지 않고 있는 13 달러 메가 밀리언 복권 당첨자

[Jay Koo 기자]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