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물가에…푸드뱅크 이용 늘고 기부는 줄고

식품 가격 상승폭은 10.4%

[사진 : AP]

미국이 41년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시달리며 식품을 무상 제공하는 푸드뱅크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4일(목)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지난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기 대비 9.1% 급등했다.

1981년 11월 이후 41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인플레이션 악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식품 가격 상승폭은 10.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물가가 치솟자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싱크탱크 '어반 인스티튜트'가 9400여명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 올해 6~7월 직업을 가진 성인 중 17.3%가 식량 불안을 겪었다고 답했다. 이는 2020년 16.3%에서 증가한 것이다.

푸드뱅크(식량 무료 배급 서비스) 수요도 크게 늘어났다.

미국 최대 푸드뱅크 네트워크 '피딩 아메리카'는 미 전역에서 200개의 푸드뱅크를 운영한다.

푸딩아메리카가 회원 조직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65%가 5월부터 6월까지 수요가 늘었다고 보고했다. 감소를 보고한 비율은 5%에 불과했다.

반면 현금 기부는 줄어들었다. 올해 1분기 기부금이 1년 전보다 3분의 1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에서도 2월부터 5월까지 응답자의 73%는 식품 기부가 줄었다고 답했다.

물가가 오르면서 식품을 구매하기 위한 지출은 늘어나고 수요도 증가하고 있지만 기부는 오히려 감소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다.

[기사제공 : 뉴시스]

<© KOREAN MEDIA GROUP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