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용민 종교칼럼] 네가 나를 불공평하다 하느냐?

만일 평생을 착하고 선하게 산 사람이 불신으로 지옥으로 들어가고, 반면에 평생 죄악된 삶을 살던 자가 그 죄 사함을 얻고 하늘나라로 들어가도록 하시는 하나님은 불공정하신 분이 아니신가? 매우 난해한 질문이 아닐 수 없습니다. 물론 이 같은 의문의 출발점을 우리 인간들 편에 두느냐, 하나님 편에 두느냐에 따라 그 관점은 달라지는 것입니다. 다음 한 비유교훈을 통해 그 모든 의문의 답을 찾아봅니다. 


  "천국은 마치 품군을 얻어 포도원에 들여보내려고 이른 아침에 나간 집 주인과 같으니 저가 하루 한 데나리온씩 품군들과 약속하여 포도원에 들여보내고..."(마 20:1-16) 그리고 비유는 이같이 계속됩니다. 이 주인은 오전 9시에 나가 장터에서 놀고 있는 자를 발견하고 그를 자기 포도원으로 들여보내며 "내가 상당한 품삯을 주리라." 약속합니다. 그리고 이 주인은 또다시 낮 정오 12시와 오후 3시에도 역시 할 일없이 놀고 있는 자들을 자기 포도원으로 들여보내었습니다. 그리고 하루일과 마감시각이 가까운 오후 5시임에도 역시 일없이 놀고 있는 자를 발견한 그는 자기 포도원으로 그를 들여보냈습니다. 


  마침내 저녁 6시에 주인은 그의 회계담당 청지기에게 각기 품군들의 삯을 지불하도록 명했습니다. 그 순서는 제일 마지막으로 들여보낸 자로부터 시작하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한 시간 동안 일한 그 품군에게 먼저 지불한 품삯은 한 데나리온이었습니다. 이를 본 이른 아침 6시부터 포도원에 들어가 일한 품군들은 자신들은 나중 품군보다 12배나 더 일을 했으니 응당 자신들은 12데나리온 품삯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심 기뻐했습니다. 그런데 오후 3시에 들어 온 자와 낮 12시와 오전 9시에 각각 들어 온 자들의 품삯은 역시 각각 똑같은 한 데나리온씩이었습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이른 아침부터 온종일 일한 품군 차례가 되었을 때 그들 역시 한 데나리온이 지불되었습니다. 그 때 그들은 즉시 항의합니다. 


  "종일토록 수고와 더위를 견딘 저희들과 나중 들어와 일한 자들의 품삯을 똑 같게 하심이 불공정하지 않습니까?"(마 20:12) 그 때 그 주인의 대답입니다.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본래)나와 한 데나리온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돌아가라. 나중 온 이 사람들에게 너와 같이 품삯을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내 것을 가지고 내 뜻대로 할 것이 아니냐? 내가 선하므로 네가 나를 악하게 보느냐? 이와 같이 나중 된 자가 먼저 되고 먼저 된 자가 나중 되리라.“


  하나님께서는 이 같은 교훈을 통하여 우리 인간들에게 자신의 은혜의 의미에 대해서 교훈하시기를 원하십니다. 먼저 당시 품군들의 하루 노동임금은 은화 한 데나리온이었습니다. 그리고 화폐의 가치를 무게로 치던 시절입니다. 한 데나리온은 은 약 3.88g 가량의 가치입니다. 따라서 여기 비유에 나오는 주인의 하루 임금 한 데나리온 지급은 합법적으로도 공정한 처사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미리 품군들과 그 만큼의 임금을 분명히 계약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인을 불공정하다 불평하는 일은 그릇된 불평입니다. 물론 그들은 자신들이 다른 사람들보다 더 많은 수고와 더 긴 시간 일했다고 하는 비교심 때문에 그 같은 불평을 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은혜를 이 같은 인간기준으로 자신과 남을 비교하는 것은 분명 월권적 생각입니다. 하나님은 한 시간이나, 3시간, 6시간, 9시간 혹은 12시간을 일한 자들 모두에게 하등 차별 없이 동일한 긍휼심으로 그들 모두를 택하여 자기 포도원 안으로 들여보낸 분이시며, 또 그들 모두는 동일한 주인의 은혜를 입은 자들입니다. 그리고 포도원은 천국을 비유한 것입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풍성하신 사랑과 은혜로 우리를 구원하시고 이처럼 구원하신 자들을 모두 천국나라(포도원) 안으로 들여보내시는 분이십니다.


  "또 미리 정하신 그들을 부르시고, 부르신 그들을 의롭다 하시고, 의롭다 하신 그들을 또한 영화롭게 하셨느니라. 그런즉 이 일에 대하여 우리가 무슨 말을 하리요!"(롬 8:30-31) 그러므로 하나님께서는 이 같이 자신이 베푸는 은혜를 불평하는 자들에게 "내가 선함으로 나를 불의하게 여기느냐? 이것이 내 뜻이니라." 말씀하십니다. 또한 남녀노소, 어느 민족, 피부색을 불문하고 하나님의 은혜는 공정하십니다. 또한 다른 사람보다 여러분이 더 의롭고 선해서 구원해 주신 것이 아닙니다. 그의 아들의 피 값은 만인에게 공정합니다.


  "우리 구주 하나님의 자비와 사람 사랑하심을 나타내실 때에 우리를 구원하시되 우리의 행한바 의로운 행위로 말미암지 않고 그의 긍휼하심을 좇아 중생의 씻음과 성령의 새롭게 하심으로 하셨도다."(딛 3:5) 그러므로 필립 도드리지(Philip Doddridge)는 하나님의 은혜의 그 아름다움을 이처럼 찬양합니다. 
  은혜 그 달콤한 아름다운 소식, 저 하늘까지 울리며 온 세상에 퍼지네.
  오직 은혜로 구원 얻었네. 만민위해 죽으신 주 날 구원했네.
youngandbong@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