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교차로+데일리투데이] 우울증에 빠진 대한민국 청년들, 은둔형 외톨이 청년 대책 시급

[시카고 교차로+데일리투데이]는 한국의 인터넷 종합 일간신문인 데일리투데이(dailytoday.co.kr/news)와 기사제휴를 맺고 한국의 전반적인 뉴스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데일리투데이에 있으며 시카고 교차로는 이를 준수합니다.

[시카고 교차로+데일리투데이]    우울증에 빠진 대한민국 청년들, 은둔형 외톨이 청년 대책 시급

[데일리투데이 황태환 기자] 우울증 진료를 받는 대한민국 국민이 매년 늘고 있다. 우울증 환자 증가는 특히 10대와 20대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정상적인 외부활동이 제약되는 기간이 길어지는 만큼 당분간 이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최기상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우울증 진료 현황을 살펴보면, 최근 5년간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은 20대는 2016년 6만 3,459명에서 2020년 14만 3,088명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였고, 2016년 대비 125.5% 증가로 전 연령대 중 가장 크게 늘었다.

10대가 그 뒤를 이었는데, 2016년 22,540명에서 2020년 39,804명으로 5년간 76.6% 증가했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만18세~34세 청년 3,500명 내외를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평소 외출을 하지 않는’ 청년들은 2019년 100명에서 2020년 161명으로 증가했다. 은둔 기간은 2019년에는 6개월 미만이 28.3%로 가장 많았고 1년 이상~3년 미만이 25.1%로 그 뒤를 이었다.

2020년에는 6개월 미만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6개월 이상~1년 미만이 24.2%였다. 2020년 기준 3년 이상 외출하지 않는 비율도 16%를 기록했다. 이러한 가운데 국무조정실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평소 외출을 하지 않는 ‘은둔형 청년’에 대한 개념이 명확하지 않아 실태조사 시행에 어렵다는 입장이다.

최근 은둔형 청년과 사회적 고립 청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반면, 관련 당국의 대책은 지나치게 안일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

이에 최기상 의원은 “10대와 20대들이 심리적 어려움 증가로 주변 사람들과 관계를 끊고 홀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지 않도록 우리 사회의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며, “빠른 시일 내 은둔형 외톨이의 정의를 명확히 하고, 은둔형 외톨이 현황 및 실태 파악을 정확하게 하여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 부처의 업무를 연계‧통합하는 범부처의 대책이 마련되어야 함은 물론, 청년청 신설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hitescarf@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