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교차로+데일리투데이] 국회 비교섭단체 5당, 소속 의원 부동산 현황 전수조사 권익위에 의뢰

[시카고 교차로+데일리투데이]는 한국의 인터넷 종합 일간신문인 데일리투데이(dailytoday.co.kr/news)와 기사제휴를 맺고 한국의 전반적인 뉴스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데일리투데이에 있으며 시카고 교차로는 이를 준수합니다

[시카고 교차로+데일리투데이]  국회 비교섭단체 5당, 소속 의원 부동산 현황 전수조사 권익위에 의뢰

[데일리투데이 신보경 기자]  국회 내 비교섭단체 정당 5곳인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이 당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부동산 현황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했다.

9일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와 열린민주당 강민정 원내대표는 이날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권익위에 전수조사 의뢰서를 제출했다.

조사 대상은 5당 소속 의원 14명 전원과 배우자, 이들의 직계존비속까지 포함되었다.

이번 조사 의뢰에 대해 배 원내대표는 "국민의힘도 이제 감사원에서 할 수 없는 조사를 의뢰할 것이 아니라 권익위를 신뢰하고 조사를 요청하는 것이 맞다"며, "국회의원들이 먼저 전수조사를 해야 지자체장과 지방의원들에게도 전수조사를 권유할 수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어제 소속 의원 12명을 발표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이번 권익위의 조사로 끝난 것이 아니라 이미 제기됐던 관세평가분류원 등의 특공 관련 국정조사 문제가 남아있다"며, 국정조사 수용을 강하게 촉구했다.

한편, 권익위 김태응 상임위원은 의뢰서를 접수하며 "기존과 똑같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답했다.

boky0342@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